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찰, 한동훈 장관 미행한 유튜버 '스토킹 혐의'로 수사

공유
0

경찰, 한동훈 장관 미행한 유튜버 '스토킹 혐의'로 수사

퇴근길 차량 이용해 미행하자, 28일 한 장관이 직접 경찰에 고소장 접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리는 '검수완박법'의 위헌여부를 다투는 공개변론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리는 '검수완박법'의 위헌여부를 다투는 공개변론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미행한 혐의로 한 유튜버를 수사 중이다.

30일 수서경찰서는 한 장관이 지난 28일 퇴근길에 자동차로 자신을 미행행하는 등의 스토킹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장을 접수받고 관련 내용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찰은 한 장관의 주거지 인근 폐쇄회로(CCTV)TV와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한 유튜브 채널 운영자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으며, 조만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A씨는 유튜브 채널 '열림공감TV' 출신들이 개설한 채널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차량 소유주가 행위자로 파악됐다"면서 "동승자 등을 추가로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선 A씨에 대해서는 한 장관을 상대로 100m 이내 접근금지 등 긴급응급조치를 취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