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장 기각됐던 '엘리베이터 납치미수범' 결국 구속

공유
0

영장 기각됐던 '엘리베이터 납치미수범' 결국 구속

미성년자 성 착취물 동영상 소지·불법촬영 반영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사진=연합뉴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흉기로 여자 청소년을 위협하고 납치하려다 미수에 그친 40대 남성이 경찰의 두 번째 영장 신청에 결국 구속됐다.

2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은 28일 추행 목적 약취미수, 성폭력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아동 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40대 남성 A씨에 대해 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 인멸이 우려되며, 피해자에 추가 위해를 가할 위험성이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은 "재범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한 바 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피의자가 풀려나자 피해자의 가족과 이웃 주민들은 극심한 불안을 호소하며 탄원서를 모으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여성변호사회도 법원의 판단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 등 추가 수사를 통해 A씨가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불법 동영상을 소지하고, 올해 6월에는 야외에서 여성 청소년들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하기도 한 점 등을 추가로 파악해 영장에 반영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영상 소지, 불법 촬영 등 범죄가 더 심각한 납치 미수까지 이어진 점 등 구속 사유를 설명 소명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고양시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에 탄 10대 학생인 피해자를 흉기로 위협해 꼭대기 층까지 강제로 데려가는 등 납치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엘리베이터가 멈춘 꼭대기 층에서 다른 주민과 마주치자 도망갔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아파트단지 주차장에서 검거됐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