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실외 마스크 해제 첫날 코로나19 최소 3만7485명 확진

공유
1

실외 마스크 해제 첫날 코로나19 최소 3만7485명 확진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마스크를 벗은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마스크를 벗은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 첫날인 26일 전국에서 최소 3만748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3만7485명이다.

이는 주말인 전날 같은 시간 1만3679명보다 2만3806명 증가한 수치다. 다만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 4만5908명보단 8423명 줄었다.
17개 지자체별로 보면 서울 8558명, 경기 1만1286명, 인천 2478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2만2322명이 확진됐다. 이는 전체의 59.5%를 차지한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5163명(40.4%)이 확진됐다. 경남 2214명, 경북 1638명, 대구 1414명, 충남 1207명, 강원 1167명, 충북 1155명, 부산 1152명, 대전 1132명, 전남 1119명, 전북 1112명, 광주 820명, 울산 565명, 세종 332명, 제주 136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만4168명으로 월요일 기준으로 지난 7월 11일 1만2678명 이후 11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