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전 아웃렛 전기차 충전업체 "충전 원인 아냐"

공유
0

대전 아웃렛 전기차 충전업체 "충전 원인 아냐"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 사진=뉴시스
26일 대전에서 발생한 아웃렛 화재와 관련해 해당 건물의 전기차 충전업체가 "충전이 원인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 플랫폼 기업인 차지인은 이날 입장문 내고 "일부 보도에서 전기차 충전 중 화재가 발생했다고 보도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전달한다"며 "화재 발생 시점에는 충전 차량이 없었기에 충전 관련 화재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차지인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의 전기차 충전소는 차지인이 운영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이번 화재에 앞서 충전기 사용 내역을 살펴보면 최종 사용된 충전기는 '완속3번'으로 화재 발생 하루 전인 지난 25일 오후 8시 22분부터 8시 46분까지 24분 동안 2.5㎾h 충전이 이뤄졌다. 이어 오후 9시에 아웃렛이 문을 닫은 만큼 심야 충전 사용 고객은 없었으며, 평소 직원·업무용 차량의 충전도 없는 곳이라는 게 차지인의 설명이다. 해당 충전기는 화재 발생 시간인 26일 오전 7시 52분 33초에 충전기와 통신이 끊겼다.

차지인 측은 "언론에 보도된 화재 사진과 충전기 위치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자체 분석한 결과"라며 "사실과 다를 수 있지만 보도된 화재 발생 시점 사진과 주차장 도면, 충전기 위치를 볼 때 화재 발생 장소는 충전기의 위치와 다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화재로 사망 사고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까움과 함께 조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6일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불이 나 오후 3시께 진화됐다. 이 화재로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1명을 포함해 총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