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권발급량 급증…코로나 유행 전 절반수준 회복

공유
0

여권발급량 급증…코로나 유행 전 절반수준 회복

긴급 여권발급 수수료가 현행 1만5000원에서 다음달부터 5만3000원으로 인상된다. 사진=한국조폐공사
긴급 여권발급 수수료가 현행 1만5000원에서 다음달부터 5만3000원으로 인상된다. 사진=한국조폐공사
여권 발급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5∼7월 동안 여권 발급량은 월평균 약 22만건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유행 전 한 달 평균 여권 발급량이 40만건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과거 발급량이 55%대까지 회복한 것이다.

여권 발급량은 올해 1·2월 각각 6∼7만건 수준이었으나 이어 3월엔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 10만건을 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전면 해제된 4월엔 15만건, 5월엔 19만건이 발급됐다.

6월엔 23만5000건의 여권이 발급돼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대 발급량을 기록했으며, 7월엔 22만건 발급됐다.

외교부는 올해 말까지 여권 발급량이 과거의 60% 수준까지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