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후 9시까지 전국 7만5566명 확진...어제보다 1만여명 적어

공유
0

오후 9시까지 전국 7만5566명 확진...어제보다 1만여명 적어

1주 전보다 1만5472명 감소...경기 2만1025명, 서울 1만3325명

2일 오전 동대문구청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2일 오전 동대문구청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유행이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2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7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의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7만556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8만5696명)보다 1만130명 줄었다.

1주일 전인 지난 26일(9만1038명)보다 1만5472명, 2주일 전인 19일(12만4891명)보다 4만9325명 각각 적은 수치로 감소세가 뚜렷하다.

금요일 동시간대 중간집계 기준으로는 지난 7월22일(6만5972명) 이후 6주 만에 가장 적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3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겠지만 7만명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이날 오후 9시 집계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만8812명(51.4%), 비수도권에서 3만6754명(48.6%)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2만1025명, 서울 1만3325명, 경남 4978명, 인천 4462명, 경북 4362명, 대구 3807명, 충남 3465명, 전북 2931명, 충북 2880명, 전남 2795명, 대전 2512명, 강원 2409명, 광주 2220명, 부산 2063명, 울산 10449명, 제주 783명, 세종 100명이다.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신규 확진자 수는 9만5583명→8만5235명→4만3116명→11만5617명→10만3936명→8만1573명→8만9586명으로, 일평균 8만7807명이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