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성년자 11명 성폭행 김근식 내달 출소

공유
0

미성년자 11명 성폭행 김근식 내달 출소

경찰, 주거지 치안 강화…대책 마련 부심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서대문에 위치한 경찰청 전경. 사진=연합뉴스
미성년자 11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복역해온 김근식(54) 씨가 내달 출소한다. 경찰은 치안을 강화하는 한편 김씨의 출소에 따른 대책에 나섰다.

경찰청은 △특별대응팀 운영 △폐쇄회로(CC)TV 등 범죄예방시설 설치 △경찰 초소 설치 및 순찰 등 안전 활동 강화 △법무부와의 실시간 정보 공유 및 공조 등을 통해 김씨 주거 예정지 주변의 치안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법무부를 통해 주거 예정지가 확인되는 대로 해당 지역 경찰서 및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관련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김씨 출소 소식에 경기·인천 등 범행 지역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함에 따라 대책 수립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2006년 5∼9월 인천시 서구와 계양구, 경기도 고양·시흥·파주시 등에서 미성년자 11명을 잇달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5년형을 선고 받고 대전교도소에서 복역해왔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김씨 출소일에 그의 사진과 실거주지 등 신상 정보를 인터넷 사이트 '성범죄자 알림e'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rinebo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