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尹 "한중, 미래 30년 협력 모색…시주석 대면 기대"

공유
0

尹 "한중, 미래 30년 협력 모색…시주석 대면 기대"

한중 수교 30주년 메시지 "북핵 해결에 中 건설적 역할 희망"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한중 수교 30주년인 24일 윤석열 대통령이 향후 30년의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대면해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과 베이징에서 동시 개최된 수교 기념행사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을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내놨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30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비약적으로 발전한 한중 관계를 평가하면서 지난 3월 5일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에서 논의한 대로, 상호 존중과 호혜 정신에 기반을 둬 향후 30년의 새로운 협력 방향을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 과정에서 한중 관계가 그간의 양적 성장을 넘어 질적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했다.

이를 위해 윤 대통령은 "고위급 교류를 활성화하고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안보, 환경, 기후변화 등 실질협력 분야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성과를 함께 달성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희망하면서 향후 30년의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시 주석을 대면해 협의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통해 "윤 대통령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수교 3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하여 내실있는 우호를 다져 나가기를 희망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은 오랜 기간 우호적 교류를 이어온 이웃 국가로서 수교 이래 30년간 호혜적 협력을 통해 개방과 포용을 견지하면서 전방위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변혁과 세기의 팬데믹이 교차하는 중대한 시기에 한중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단결·협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