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 “‘회사 흔들기’ 중단해달라” 호소

공유
0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 “‘회사 흔들기’ 중단해달라” 호소

16~18일 파트장 등 직원 결의대회‧인간 띠잇기 행사
포항 전역에 붙은 비방 현수막, 1인시위에 ‘큰 상처’

18일 오전 포항제철소 파트장협의회 직원들이 인간 띠잇기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이미지 확대보기
18일 오전 포항제철소 파트장협의회 직원들이 인간 띠잇기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포항시와 포스코의 상생과 협력을 촉구하는 결의대회와 인간 띠잇기 행사를 열었다.

포스코에 따르면,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설비기술부를 시작으로 18일까지 6개 부서 800여명의 직원들이 결의대회에 참가했다. 직원들은 부서별 릴레이 방식으로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이들은 “일부 단체의 악의적인 비방에 현장에서 구슬땀 흘리는 직원들과 가족들의 명예와 자존심이 실추되고 있다”며 “‘포스코 흔들기’와 과도한 비방을 중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조업현장을 책임지고 있는 리더들인 파트장들도 18일 오전 출근시간대 제철소 출입문에서 ‘인간 띠잇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파트장 500여명은 포항제철소 형산문에서 정문까지 손에 손을 맞잡고 띠를 만들어 더 큰 포항으로 가는 ‘기업하기 좋은 포항시’를 만들기 위해 포스코와 포항시민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 직원들은 결의대회와 인간 띠잇기 행사 종료 이후 파트장협의회 명의의 입장문을 시민단체에 전달했다.

인간 띠잇기 행사를 주관한 파트장협의회 권충열 회장은 “포항제철소 11개 공장의 일부 라인의 가동을 멈춰야 할 비상상황인데, 포스코에 대한 과도한 비방이 수개월간 지속되면서 직원들의 마음에 큰 상처가 남았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우리는 포스코 직원이기 이전에 포항시민”이라며 “포항과 포스코는 서로 비방하고 편가르기를 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새로운 미래의 꿈을 같이 키워가야 할 희망 공동체”라고 강조했다.

포항제철소 직원들은 “더 이상의 명분 없고 소모적인 갈등과 반목은 우리 모두의 발목을 잡을 뿐”이라며 “포스코가 글로벌 경제 위기의 파고를 넘고 다시 한 번 영일만의 기적을 일으킬 수 있도록 상생의 지혜를 함께 발휘하자”고 밝혔다.

권오섭 포항제철소 2냉연공장 파트장은 “수출‧내수 할 것 없이 수요 절벽에 부딪히면서 창고에 재고가 쌓이고 있다”면서 “철강경기가 이렇게 심각한데 일부 단체로 인해 2중고를 겪는 포스코 직원들의 사정을 알아줬으면 하는 심정으로 인간 띠잇기를 계획했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