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년만에 전석 열린 기차 승차권, 첫날 예매율 48.3%…설보다 줄었다

공유
0

2년만에 전석 열린 기차 승차권, 첫날 예매율 48.3%…설보다 줄었다

출처=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출처=뉴시스.
2년만에 전 좌석 예매가 진행된 올해 추석 열차 승차권의 첫날 예매율이 48.3%을 보였다. 이는 작년 추석과 올해 설보다 줄어든 수치다.

17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올해 추석 열차 승차권 첫날 예매율이 48.3%로 집계됐다. 지난해 추석 승차권 예매율은 48.9%였고 올해 설 승차권 예매율은 52.2%였다.

이날 예매 좌석 수는 42만6000석(일평균 8만5000석)으로 지난해 추석의 29만9000석(일평균 4만3000석), 올해 설의 27만7000석(일평균 4만6000석)보다 증가했다.

코레일은 2020년 추석 이후 올해 설까지 코로나19 여파로 창쪽 좌석만을 판매했으나 올해 추석부터는 2년만에 전 좌석 예매를 진행했다.

경부선 등 8개 노선 88만3000석을 대상으로 예매가 진행된 이날 경부선 예매율은 50.6%, 경전선 53.0%, 동해선 43.7%, 기타 15.5%로 집계됐다. KTX가 52.4%, 일반열차는 35.5%의 예매율을 기록했다.

한편, 18일에는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 예매를 진행한다. 잔여석 판매와 승차권 결제도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이뤄진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