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준석, 소송전·여론전 동시 띄우기

공유
0

이준석, 소송전·여론전 동시 띄우기

눈물의 기자회견… 윤핵관과 끝까지 싸울 각오 공표
尹대통령 지지율 고전에 직격 "지표상 함의 명확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오는 17일 당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의 법원 심리를 앞두고 여론전에 돌입했다. 나흘 전인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의 침묵을 깼고, 15일부터는 라디오 인터뷰에 나서며 적극적으로 반격하는 모습을 취했다. 사실상 벼랑 끝 승부다. 법원 결정에 따라 정치생명이 좌우되는 만큼 가처분 인용을 위한 여론 형성이 중요해진 것이다. 만약 기각의 경우에도 자신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은 재기를 위한 명분이 될 수 있다.

여론전은 투트랙으로 진행됐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에게 눈물을 삼키며 '분노'를 표시한 반면 당원과 국민을 향해선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이로써 '탄압받는 정치인' 이미지 구축이 핵심으로 보인다. 지난 대선 당시 자신을 가리켜 'XX'라고 말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는 탄식이 그 일례다. 앞서 이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돌이켜보면 저야말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던 사람이었다.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따라서 당내 혼란은 대통령 리더십의 위기가 드러난 것으로 이 대표는 판단했다. 20%대로 떨어진 국정수행 지지율의 '지표상 함의는 명확하다'는 것. 그는 "대통령을 만날 이유가 없을뿐더러 대통령과 풀 것이 없다"며 거리를 두면서도 기자회견이 결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책임소재는 자신이 아닌 대통령에게 뒀다.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내부총질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당이 달라졌다'는 내용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윤 대통령이 보낸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문자 유출 사태'를 언급하며 "제 권한은 문자 이후에 상실됐다"고 주장했다.

결국 타깃은 윤핵관이다. 이 대표는 권 원내대표와 장제원·이철규 의원을 '윤핵관'으로, 정진석·김정재·박수영 의원을 '윤핵관 호소인'으로 꼬집은 뒤 정권의 위기를 해결할 방안 중 하나로 이들의 서울 강북 또는 수도권 열세 지역 출마 선언을 제시했다. 공천만 받으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에 출마해선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절실하지 않다는 지적에서다. 당의 총선 승리로 국정 동력을 얻어서 가치를 실현하는 게 아닌 "그저 본인들이 우세 지역구에서 다시 공천받는 세상을 이상향으로 그리는 것 같다"는 게 이 대표의 질타다.

이 대표는 정면돌파를 알렸다. 윤핵관들과 끝까지 싸울 각오다. 더 많은 당원이 활동할 수 있도록 '당원 소통공간'을 만들고, 당의 개혁과 혁신을 위한 방안을 담은 책을 낼 계획이다. 이것이 윤핵관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길 바란다는 상투적인 표현보다는 대한민국이 잘됐으면 좋겠다"면서 "대한민국의 성공을 위해 윤석열 정부가 이대로 가야 할지, 아니면 윤핵관들을 도려내는 인적쇄신과 대선 공약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다시 천명해야 할지 국민들께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독자 행보를 예고하면서도 개혁보수의 대표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연대하거나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기자회견에서 "신당 창당은 안 한다"고 답한 데 이어 15일 출연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한 번도 생각해 본 적 없고,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부인했다. 다만 그는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가 일찍 치러질 경우 "후보군 안에서 저의 지지층이 생각하는 최우선적인 주자들이 있을 것이다. 그 주자가 유 전 의원인지는 잘 모르겠다"며 여지를 남겼다.


소미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nk254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