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도권 등 오후부터 시간당 최대 50㎜ 물폭탄

공유
0

수도권 등 오후부터 시간당 최대 50㎜ 물폭탄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이번주도 수도권 등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안을 중심으로 17일까지 150㎜ 이상 폭우가 내려 호우경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15일 수시 브리핑을 통해 "정체전선 남하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져 이날 오후 3~6시부터 내일(16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점차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수도권, 강원영서 등 중부지방은 내일 오전 0~3시 전후로 비가 그쳐 강수 지속 시간이 다소 짧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시간 동안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호우 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이후 비구름대가 충청권으로 이동하면서 남부지방은 내일 이른 새벽부터 오후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우 예보분석관은 "강한 강수밴드가 충청권으로 내려가기 시작할 때 북태평양 고기압과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서로 힘을 겨뤄 강우 강도가 셀 것으로 예상된다"고 부연했다.

남해안은 당초 내일 늦은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으나 강수 시작 시간대가 내일 오전으로 앞당겨졌다. 이번 비는 17일 오후까지 계속 이어지겠다.

15~17일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과 경상권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지역이 30~100㎜ 내외다. 충남권남부, 전라권, 경남권남해안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려 호우경보가 발표될 수 있다.

강원영동, 경남권남해안을 제외한 경상권동부,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10~60㎜의 비가 내리겠다.

오는 19일 오후부터 20일 오전까지 정체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수도권을 시작으로 비가 한 차례 더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이때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강수 구름이 전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우 예보 분석관은 "북쪽 찬공기의 세력이 강해 시간당 강우 강도가 매우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예측 기간이 멀고 기압 변동성이 커 중기 예보 등 기상청의 발표에 유의해야겠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