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미애, 이준석 '양두구육' 발언에 "해서는 안 될 망언"

공유
0

김미애, 이준석 '양두구육' 발언에 "해서는 안 될 망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을 겨냥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라는 비난을 했다.

앞서 이 대표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 동안의 입장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과 일명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핵심 측근들을 비난했다.

특히 이 대표는 "일련의 상황을 보고 제가 뱉어낸 양두구육의 탄식은 저에 대한 자책감 섞인 질책이었다.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면서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팔았고 가장 잘 팔았던 사람은 바로 저였다"라고 말하며 앞서 본인이 언급한 '양두구육'을 다시 언급했다.

'양두구육'은 양의 머리를 걸고 개의 고기를 판다는 뜻의 사자성어로 선전은 버젓이 하지만, 내실은 따르지 못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김미애 의원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당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자당 대통령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서는 안 될 망언이다"라며 이 대표를 비난했다.

이어 "저를 비롯한 윤석열 후보를 지지했던 분들은 결코 그 생각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께서 비록 정치에 미숙함은 있을지 모르나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고 결코 개고기 비유로 비하될 분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윤핵관이든 윤핵관호소인이든 모두 국가와 국민을 위한 진심이 있기를 바랄 뿐"이라며 이 대표를 향해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본인의 일로 윤리위 징계가 있었다. 왜 그에 대한 말씀은 없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도서를 누비며 민심을 듣고자 노력했던 그 귀한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셨는가"라고 전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