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제 의왕시장, 관내 폭우 피해지역 현장 살펴

공유
1

김성제 의왕시장, 관내 폭우 피해지역 현장 살펴

김성제 의왕시장, 피해 현장 점검하는 모습이미지 확대보기
김성제 의왕시장, 피해 현장 점검하는 모습
김성제 경기도 의왕시장은 여름 휴가일정을 취소하고 9일 오전 시청으로 복귀해 현장 피해점검에 나섰다.

의왕시는 지난 8일 최고 252mm, 9일 최고 317mm의 비가 집중되면서 주택 40여가구가 침수되었으며, 모락로, 백운로 등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에 시는 동별 예찰활동 및 현장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비상근무 1단계를 발령하여 현장근무조를 포함한 117명이 상황근무를 실시했다.

김 시장은 시 재난상황실을 찾아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비상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한 뒤 바로 피해지역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현장점검은 주택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를 우선적으로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으며, 침수피해가 발생한 모락로, 백운로 등 주요 도로와 토사유출이 발생한 청계육교 주변, 고천중 주변에서 이루어졌다.

김성제 시장은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며, “침수피해를 입은 가구와 이재민 등 지원이 필요한 부분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이인국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lwltn31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