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늘날씨 특보] 엄청난 물 폭탄 기상청 호우경보 전국 일기예보

공유
7

[오늘날씨 특보] 엄청난 물 폭탄 기상청 호우경보 전국 일기예보

기상청 특보 호우경보=: 인천, 서울, 강원도(홍천, 철원, 횡성, 평창), 경기도 o 호우주의보 : 충청남도(서산, 당진, 태안), 강원도(강원남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북부산지, 인제평지, 양구평지, 춘천, 화천, 원주, 정선평지, 영월)
o 폭염경보 : 대구, 제주도(제주도동부, 제주도북부, 제주도서부)
o 폭염주의보 : 울산, 부산, 광주, 제주도(추자도, 제주도남부), 경상남도, 경상북도(경주, 포항, 영덕, 김천, 칠곡, 성주, 고령, 청도, 군위, 경산, 영천, 구미), 전라북도(남원, 정읍, 순창, 고창), 전

기상청 오늘날씨 일기예보 호우경보 특보 이미지 확대보기
기상청 오늘날씨 일기예보 호우경보 특보
오늘 날씨 특보가 나왔다. 엄청난 물 폭탄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9일 또 호우경보를 내렸다. 기상청 전국날씨 일기예보에 따르면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당분간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 강한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고 남북의 폭이 매우 좁아 비가 내리는 동안 지역별 강수량의 차이가 매우 크겠다. 이동속도가 매우 느려 시간당 50~10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예상 강수량(9~10일)은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청북부, 경북북서내륙: 100~200mm (많은 곳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300mm 이상), 강원동해안, 충청권(북부 제외), 경북북부(북서내륙 제외), 서해5도: 50~150mm, 전북북부, 울릉도.독도, (10일) 경북권남부: 20~80mm 그리고 전북남부, 전남권북부: 5~30mm 등이다. 어제(8일)부터 100~300mm 내외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추가로 내리는 비로 인해 비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또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과 경북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수도권과 강원도, 충북북부 지역에서는 출근 시간대에 강한 비로 인해 교통 불편이 예상된다. 전북 일부와 전남권, 경상권, 제주도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최고체감온도가 32~36도로 올라 매우 무덥겠다. 밤사이 열대야(밤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오늘(9일) 낮최고기온은 26~34도, 아침최저기온은 21~28도, 낮최고기온은 26~32도, 모레(11일) 아침최저기온은 21~27도, 낮최고기온은 27~32도가 되겠다.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남북부해안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6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주요지점 강수량 현황 (8일 00시~9일 04시 현재, 단위: mm)은 수도권: 기상청(서울) 417.0 옥천(양평) 370.5 경기광주 362.0 산북(여주) 353.0 서울 132.1 강원도: 청일(횡성) 199.0 시동(홍천) 176.0 동송(철원) 158.0 사내(화천) 144.5 강릉 28.7 그리고 충청권: 백운(제천) 53.5 영춘(단양) 49.5 대산(서산) 47.0 안도(태안) 35.5 엄정(충주) 34.0 천안 18.3

기상청 일기예보 특보

o 호우경보 : 인천, 서울, 강원도(홍천평지, 철원, 횡성, 평창평지), 경기도
o 호우주의보 : 충청남도(서산, 당진, 태안), 강원도(강원남부산지, 강원중부산지, 강원북부산지, 인제평지, 양구평지, 춘천, 화천, 원주, 정선평지, 영월)
o 폭염경보 : 대구, 제주도(제주도동부, 제주도북부, 제주도서부)
o 폭염주의보 : 울산, 부산, 광주, 제주도(추자도, 제주도남부), 경상남도, 경상북도(경주, 포항, 영덕, 김천, 칠곡, 성주, 고령, 청도, 군위, 경산, 영천, 구미), 전라북도(남원, 정읍, 순창, 고창), 전라남도

폭우로 서울 남부와 경기 남부, 인천지역으로 집중되면서 곳곳에서 도로가 통제되거나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부지방 강수량은 서울(기상청) 380㎜, 광명 316.5㎜, 인천(부평) 242.5㎜, 부천 242㎜, 경기 광주 238㎜, 철원(동송) 158㎜ 등이다. 80년 만에 중부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일부 도로가 통제되거나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빚어졌다.
서울시는 중랑천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을 8일 오후 6시 30분부터 전면 통제했다. 강남역 일대에서는 하수 역류 현상 때문에 도로와 차도가 모두 물에 잠겼고, 양재역 일대에서도 차량 바퀴가 일부 잠길 만큼 물이 차올랐다. 지하철 운행 차질도 이어졌다. 2호선 삼성역과 사당역, 선릉역, 3호선 대치역, 7호선 상도역, 이수역, 광명사거리역에서는 누수가 일어나 무정차 운행을 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