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시 열린 광화문광장 몰려든 시민들…"쉴곳 많아져 좋아요"

공유
0

다시 열린 광화문광장 몰려든 시민들…"쉴곳 많아져 좋아요"

아이들은 물놀이 즐기고 어른들은 곳곳에 앉아 휴식

서울 광화문광장이 개장한 6일 오전 어린이 등이 분수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광화문광장이 개장한 6일 오전 어린이 등이 분수대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도심에 소나기가 한 차례 내리고 궂은 날씨가 이어졌지만 1년 9개월 만에 다시 열린 광화문광장에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말을 맞아 수많은 시민이 광화문광장 곳곳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휴식을 취했다.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는 재구조화 공사를 끝낸 광화문광장을 시민들에게 본격적으로 개방했다.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도심 속 시민들의 휴식 공간이 되도록 '공원 같은 광장'으로 꾸며졌다.

서쪽 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고 광장으로 넓혀 총면적이 4만300㎡로 종전(1만8천840㎡)보다 2.1배 넓어졌다. 시는 이렇게 넓어진 광장에 나무 5000여 그루를 심었다. 이에 따라 녹지가 광장 전체 면적의 4분의 1 수준인 9천367㎡로, 전보다 3배 이상 늘었다.
이날 광장이 다시 열리자 금세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로 가득 찼다. 새문안로에서 광장으로 들어가는 초입에 있는 이순신장군상 앞 '명량분수'에서는 가족 단위로 방문한 시민들이 연신 사진을 찍어댔다. 한 시민은 자녀가 동상을 더 잘 볼 수 있도록 목말 태운 채 둘러보기도 했다.

광화문역으로 이어지는 해치마당도 시민들로 북적였다. 한쪽 벽면에 설치된 디스플레이 창은 시민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웠다. 영상을 제작한 업체에서 확인차 나왔다는 김구섭(30) 씨는 "날씨도 안 좋은데 (시민들이) 많이들 찾아 영상에 관심을 가져주시니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엔 차도 사이 보도블록 같은 광장이었는데 지금은 분수 같은 공간이 생겨서 진짜 광장 느낌이 난다"고 덧붙였다.

과거 차도였던 곳에 조성된 녹지에서는 시민들이 무더위 속 휴식을 즐겼다. 어린아이들은 '한글분수'와 '명량분수' 등 바닥분수에서 물놀이를 즐겼고 부모들은 옆에 놓인 의자와 벤치 등에 앉아 이를 지켜봤다.

세종문화회관 앞 '모두의식탁' 근처 의자에 앉아 이웃과 대화를 나누던 김해선(71) 씨는 "공사할 때 만날 돌아서만 다니다 오늘 와보니 정리 정돈이 잘 되고 쉴 공간이 많아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엔 토요일만 되면 귀가 얼얼할 정도로 난리였는데 앞으로는 시위 등 안 좋은 일은 줄어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ad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