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일본 EEZ에 미사일 5발 발사…미사일 대만 상공 첫 비행

공유
1

중국, 일본 EEZ에 미사일 5발 발사…미사일 대만 상공 첫 비행

중국이 일본 EEZ에 미사일 5발을 발사했다. 또 미사일이 처음으로 대만 상공을 비행했다고 외신들이 CCTV 전문가를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8월 4일 대만 해안 인근 지역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이날 중국이 발사한 5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기시 방위상은 일본 방위성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미사일이 일본의 EEZ에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국가안보와 국민의 안전이 관련된 중대한 문제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오후 3시경부터 총 9건의 발사를 확인했다. 오후 4시 이후까지 대만은 11번 관찰했다고 전했다. 중국 국영 CCTV는 군사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중국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타이베이 방문에 이어 중국이 대만 주변에서 실시한 실사격 군사훈련 중 미사일이 발사됐다.

중국의 대만 방향 미사일 발사 훈련 장면. 사진=로이터
중국의 대만 방향 미사일 발사 훈련 장면. 사진=로이터

중국 인민해방군은 일본 EEZ 내 오키나와현 하테루마 섬과 요나구니 섬에서 불과 60km 떨어진 지역을 포함해 6개 지역에서 공중 및 해상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베이징은 일본이 제기한 제소를 여전히 묵살하고 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중국과 일본은 아직 관련 해역에서 해상경계를 시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중국은 이른바 일본의 EEZ 개념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시 방위상은 훈련을 "매우 강압적"이라고 불렀다.

국방부 장관은 "일본은 정보 수집·분석과 경계·감시 유지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 다케오(森武夫) 일본 외무성 차관은 이날 공쉬안유 중국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발사에 항의하고 훈련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일본의 EEZ 내 중국 미사일의 착륙은 대만의 위기가 일본의 위기라는 일본의 시각을 강화시킨다.

1996년 제3차 대만해협 위기 당시 중국이 실시한 훈련에 비해 훈련 범위가 대만 동부 지역으로 크게 확대됐다.

중국의 대공무기시스템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의 대공무기시스템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의 국방비는 2022년 1조4500억 위안(약 2140억 달러)으로 1996년보다 약 20배 증가했다.

중국 공군은 최근 훈련에서 차세대 공중급유기인 연유(Yunyou)-20을 배치했다. 새로운 장비는 중국 전투기와 폭격기의 범위를 약 30% 확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확장된 범위는 중국이 대만 동쪽의 광대한 영공을 통제할 수 있게 하고 중국이 섬을 점령하는 경우 대만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미군을 저지하는 능력을 강화할 것이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