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테랑 외교관 출신 대북 강경파 골드버그 주한 미 대사 부임

공유
0

베테랑 외교관 출신 대북 강경파 골드버그 주한 미 대사 부임

북 7차 핵실험 강행 우려 속 한·미간 대북정책 조율 기대

서울 소재 주한 미 대사관 건물 전경. 사진=로이터
서울 소재 주한 미 대사관 건물 전경. 사진=로이터
필립 골드버그(Philip Seth Goldberg)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10일 한국 인천공항에 도착해 대사 업무를 시작했다.

지난 5월 초 미 의회 인준을 통과한 지 두 달여만으로, 약 1년 6개월간 이어져 온 주한 미국대사의 공백 상황도 해소된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임명했던 해리 해리스 전 주한 미대사가 지난해 1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에 맞춰 물러난 이후 공관 차석이 대사 업무를 대리해왔다.

문재인 전 정부에서는 그간 주한 미대사가 1년 6개월 동안 공석인데에 대해 한미간 불협화음이 지속되고 있는데 원인이 있다는 소문이 팽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성소수자로 동성인 연인과 함께 지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 보수 단체들은 최근 미국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번 골드버그 대사의 한국 부임으로 한미간 오해는 많이 해소되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또 그는 전형적인 베테랑 외교관으로 평가받고 있어 핵실험 운운하는 북한 정부를 효과적으로 외교무대에서 대응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볼리비아·필리핀·콜롬비아에 이어 한국에 네 번째 대사직을 맡기 때문이다.

골드버그 대사는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인 2009~2010년에 미 국무부의 유엔 대북제재 이행 담당 조정관을 맡아 제재 이행을 총괄하고 국제 협력을 조율하기도 했다.

대북 제재 이력 때문인 듯 그동안 북한에 대해 비교적 강경한 발언을 내놓았다. 지난 미국 상원 인사청문회에선 북한을 ‘불량정권’(rogue regime)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미국의 비확산 목표와 부합한다고 밝혔다. ‘CVID’는 북한이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표현으로 대북 강경 노선 입장이다.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이 7차 핵실험 강행 움직임을 보이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수시로 만나 한·미 간 대북정책을 조율하는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핵실험 가능 긴장속에 북한 군사회의를 주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핵실험 가능 긴장속에 북한 군사회의를 주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원칙적이고 단호한 입장을 견지한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강경 방침을 한국 측에 전달하면서 한·미 간 일치된 대북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업그레이드한 것에 맞춰 기존의 군사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면서 동맹의 범위를 경제안보 등으로 확장하는 데에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주한 미 대사의 부임으로 대북 강경 노선 입장이어서 다소 우려스러운 면도 있지만 그간 공석이었던 불안감이 사라지고 한미간 경제안보 및 한·미간 대북정책 조율 등 양국간 공조 역할이 증대될 것으로 보면서 대체로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했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