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동근 의정부시장, G6000번 광역버스 출근길 탑승 현장 확인

공유
0

김동근 의정부시장, G6000번 광역버스 출근길 탑승 현장 확인

이미지 확대보기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6일 새벽 일터로 향하는 시민들과 함께 G6000번 광역버스 출근길에 올라 시민들에게 다가가는 행정을 몸소 실천했다.

G6000번 광역버스는 의정부 민락지구에서 서울 잠실까지 운행하는 직행 좌석버스로 현재 10~25분 간격으로 10대를 운영 중이다.

이 버스는 의정부 구간 10개 정류소 중 출발지인 의정부 신동 초등학교에서 6개정류소를 채 가지 못해 만차가 되어 뒤쪽 구간 정류소에 탑승하는 시민들이 출근길에 큰 불편을 겪는 상황인 가운데, 김동근 시장이 공약 사항인 버스 증차 및 노선 추가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는 시장 당선 전부터 늘 가지고 있던 현장 행정을 실행한 것으로 시민의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고 시민과 함께 시정을 펼치겠다는 그의 철학을 보여준 것이다.

이날 산들마을2단지 정류소에는 시민 20여명이 승차 대기 중이었다. 김동근 시장은 승차 대기 중 시민과 광역버스 출퇴근 불편사항에 대해 대화 후 G6000번 2층 버스를 타고 민락IC 정류장까지 이동해 승차 상황을 점검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에서 서울로 광역버스를 타고 출근하는 시민들이 많다는 걸 현장에서 확인했으며 서울시와 출퇴근 버스 투입을 협의 중으로 조속히 시민 불편을 해소하도록 추진하겠다. 또한, 버스 증차만큼 차고지와 충전시설 설치 등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 또한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겠다”며 “현장을 중시하는 것은 시민을 존중한다는 뜻이다. 내삶을 바꾸는 도시, 시민 모두 평등하고 행복한 의정부를 시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이번 출근길 광역버스 현장 출동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시민의 목소리가 있고 시장이 귀를 열어야 할 곳은 어디든 달려갈 계획이다. 또한 의정부 시민이면 누구나 시장의 현장방문을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창구도 개설 운영할 예정이다.


장선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ight_hee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