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숭이두창 환자 벌써 400명…예상 밖 빠른 확산

공유
0

원숭이두창 환자 벌써 400명…예상 밖 빠른 확산

27일 기준 22개국에서 원숭이두창 환자 403명 보고
영국·스페인 100명 넘어…중동·중남미서도 확자 발생
WHO "더 많은 사례 감지 예상…각국 감시 강화해야"
질병청 "해외 방문시 야생동물·유증상자 접촉 피해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공개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공개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사진=뉴시스


원숭이두창(Monkeypox)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여러 나라에 확산하고 있다. 당초 코로나19와 같은 큰 위협이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던 국제기구와 전문가들도 이제는 신속한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이다.

29일 뉴시스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은 지난 6일 영국에서 첫 감염자가 보고된 이후 23일 만에 20여개 국가로 확산되고 환자 수도 4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ourworldindata)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으로 원숭이두창 환자는 22개 국에서 403명이 발생했다.

영국에서는 가장 많은 106명의 환자가 나왔다. 스페인(106명), 포르투갈(74명), 독일(21명), 이탈리아(12명), 네덜란드(12명) 등 유럽 전역에서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북미 지역에서는 미국이 9명, 캐나다가 26명의 감염자가 발생했다.

원숭이두창은 이제는 중동, 중남미로 번지는 모습이다.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각각 1명씩의 감염자가 나왔고 아르헨티나에서도 2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원숭이두창은 기존 두창 백신으로 85% 이상 예방이 가능하고 시도포비어, 브린시도포비어, 타코비리마트, 백시니아 면역글로불린 등 항바이러스제를 이용한 치료법도 있다.

또 원숭이두창은 에어로졸을 통해 공기로 전파되는 코로나19보다 전염력도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환자의 병변이나 체액을 직접 접촉하는 방식으로 주로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도 원숭이두창 발생 초기 크게 경계해야 하는 질병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WHO는 원숭이두창이 예상보다 빠르게 여러 나라로 전파되자 각국에 경계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마리아 밴커코브 WHO 코로나19 대응 기술팀장은 지난 26일 브리핑에서 "앞으로 더 많은 사례가 감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국에 감시 수준을 상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숭이두창은 당초 아프리카 지역 밖에서는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감염병이다. 사람간 전파 사례도 드물었다. 하지만 아프리카 지역을 방문했던 여행객이 본국으로 돌아와 다른 사람과 밀접한 신체 접촉을 가지면서 유럽으로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두창은 잠복기가 통상 6~13일, 최대 21일로 긴 편이어서 여러 나라로 전파될 위험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질병관리청도 입국자를 통한 국내 유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질병청은 현재 원숭이두창 발생국가를 방문하고 온 모든 여행객을 대상으로 발열체크와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토록 하고 있다. 또 귀국 후 3주 이내에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1339)로 우선 연락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질병청은 해외에 방문할 경우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부득이하게 원숭이두창 발생지역을 여행할 경우에 야생동물과 유증상자와의 접촉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