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휘발유·경유 가격 3주 연속 상승…2000원대 진입

공유
0

휘발유·경유 가격 3주 연속 상승…2000원대 진입

28일 기준 전국 휘발유 가격. 사진=오피넷이미지 확대보기
28일 기준 전국 휘발유 가격. 사진=오피넷
국내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이 3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넷째 주(5월22~26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0.2원 오른 ℓ(리터)당 1993.8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4.0원 오른 리터당 2000.3원이다.

지난 1일 정부는 유류세 인하율 기존 20%에서 30%까지 추가 인하해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내렸지만 국제 가격 강세를 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후로 줄곧 휘발유 가격이 오르더니 지난 25일에는 전국 평균 가격이 1999원을 기록했다. 다음날인 26일은 2002원으로 2000원대를 돌파했다. 경유 역시 지난 24일 2000.9원을 기록하며 2000원 선을 초과했다.
이번 주 휘발유 가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최고가 지역은 서울이다.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40.6원 상승한 리터당 2064.0원이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 대비 70.2원 높은 수준이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9.4원 상승한 리터당 1966.4원이다. 전국 평균 가격 대비 27.3원 낮은 수준이다.

상표별 판매가격은 휘발유 기준으로 알뜰주유소 평균가격이 리터당 1971.8원으로 가장 낮았다. GS칼텍스 주유소는 가장 높은 리터당 2002.8원을 기록했다.

경유는 알뜰주유소 평균가격이 리터당 1982.3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높은 곳은 GS칼텍스 주유소로 리터당 2011.3원이다.

한편, 국제 유가는 중국 베이징 시 코로나 방역조치 강화 및 헝가리의 러시아산 석유금수조치 반대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