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동생 구속기소

공유
0

검찰,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동생 구속기소

614억원을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과 공범인 동생이 24일 구속기소됐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614억원을 횡령한 우리은행 직원과 공범인 동생이 24일 구속기소됐다. 사진=연합뉴스
회삿돈 약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전 직원 전모(43)씨가 공범인 동생(41)과 함께 구속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만흠 부장검사)는 전 씨와 동생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및 재산국외도피 혐의로 구속해 재판에 넘겼다고 24일 밝혔다.

검찰은 주범인 전 씨에게 공문서위조·행사를 비롯, 사문서위조·행사 혐의까지 적용했다.

전 씨는 동생과 함께 지난 2012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총 세 차례에 걸쳐 은행 돈 약 614억원을 빼돌려 주가지수옵션거래 등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보완수사 과정에서 A씨 형제가 횡령금 중 약 50억원을 자신들이 설립한 해외 유령회사 계좌로 송금한 사실도 확인해 재산국외도피 혐의를 추가 적용했다.

또 검찰은 개인투투자 A씨를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전씨 자금이 범죄수익인 정황을 알고도 투자정보를 제공해 약 16억원을 받은 혐의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