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오후 5시쯤 완전 진화

공유
0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오후 5시쯤 완전 진화

'알킬레이트' 생산 공정서 사고 발생…1명 사망·9명 부상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 폭발과 함께 시작된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가 20일 오후 4시 57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 폭발과 함께 시작된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가 20일 오후 4시 57분에 완전히 진화됐다. 사진=뉴시스
울산 온산공단 에쓰오일(S-Oil)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발생 20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20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 폭발과 함께 시작된 화재는 20일 정오쯤 초진됐고, 오후 4시 57분에 완진됐다.

소방당국은 물을 뿌려 불이 붙은 부탄 저장 탱크와 배관을 냉각시키는 작업을 밤새워 진행한 끝에 가까스로 불길을 잡았다.

폭발사고가 발생한 곳은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알킬레이션 공장'으로, 제조 공정의 보수공사가 완료된 뒤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했다.

공정에 사용된 부탄이 인화성이 높은 가스인 탓에 진화가 쉽지 않았고, 탱크와 배관 내부의 잔류 부탄을 대부분 태우고서야 초진이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30대)이 숨졌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부상자 9명 중 4명을 중상, 5명을 경상으로 분류했다.

사고가 난 공정은 하루에 9200배럴의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곳이다.

한편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CEO는 이와 관련해 20일 오전 울산공장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번 사고로 인해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라 수사를 받게 되는 첫 외국계 기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