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기아, 美·브라질 등 주요 해외법인 '흑자' 행진

공유
0

현대차·기아, 美·브라질 등 주요 해외법인 '흑자' 행진

지난해 공장가동률 개선 등 효과…중국만 1조 안팎 적자

현대자동차·기아 사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자동차·기아 사옥.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기아의 주요 해외법인들이 지난해 대부분 흑자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기아가 최근 공시한 '2021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합작법인을 제외한 대부분의 해외사업장들이 흑자를 기록했다.

현대차 미국공장법인과 브라질법인이 3년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현대차 미국 공장법인은 2019년에도 2282억원 적자, 2020년 1조191억원 적자를 나타냈지만 지난해 미국시장 판매 증가와 판매 인센티브 하락 등에 힘입어 당기순이익은 2370억원을 기록했다. 브라질법인 역시 41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 3년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또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이 1조28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고, 인도·체코·터키·러시아·캐나다·호주·유럽법인이 흑자를 나타냈다.

기아 역시 미국공장이 1165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4년만에 흑자로 돌아서는 등 모든 해외법인이 모두 흑자를 달성했다. 미국 판매법인이 8554억원 흑자를 냈고 슬로바키아·러시아·인도·멕시코 등 다른 주요 해외법인도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 합작법인들은 1조 안팎의 적자를 내고 있다.

베이징현대는 2020년 1조1520억원 적자, 지난해 1조129억원의 적자를 냈고, 둥펑위에다기아 역시 2020년 8355억원 적자, 지난해 7832억원 적자를 각각 나타냈다.

현대차그룹은 베이징현대와 둥펑위에다기아에 추가적으로 자금을 수혈, 현지 사업 정상화를 모색할 방침이다.

현대차와 베이징차는 최근 베이징현대에 9억4218만달러(약 1조1400억원)의 자본금을 추가 투입키로 결정했다. 기아 역시 지난달 중국 파트너사 장쑤위에다와 함께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에 9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추가 투입키로 했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