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천시-더홋브루어리농업회사법인 '이천쌀맥주 제조기술' 이전 협약

공유
0

이천시-더홋브루어리농업회사법인 '이천쌀맥주 제조기술' 이전 협약

우리쌀 알찬미로 만든 이천쌀맥주 제조기술이전 협약 이미지 확대보기
우리쌀 알찬미로 만든 이천쌀맥주 제조기술이전 협약
경기도 이천시 농업기술센터(소장 김영춘)는 최근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추진하는 농산물가공제품 개발시범사업 예산을 확보하여 자체개발한 기술인 '이천쌀맥주 제조기술'을 일반에 이전키로하고, 더홋브루어리농업회사법인(대표 김나래)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8년 연구개발과를 신설하여 이천쌀로 만든 복숭아식혜, 우리쌀 알찬미로 만든 이천쌀식혜, 3색 고구마 앙금 등 현장중심의 다양한 가공품을 연구개발하여 민간에 기술이전하고, 지역특산물의 소비촉진과 가격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해당 기술을 이전받는 더홋브루어리농업회사법인(대표 김나래)은 이천시 백사면의 농장형 수제맥주 양조장에서 직접 재배한 홉과 저온적응성 토종효모 등을 활용하여 고품질의 맥주를 활발히 생산·판매하고 있다.

또한 더홋브루어리 농업회사법인은 올해 전분질원료 농축액 활용 맥주가공사업장 조성시범 사업에 선정되어 맥주 제조시설 및 포장설비 등을 지원받아 이천쌀맥주 상품화 기반을 구축했다.

시에서 개발한 이천쌀맥주는 발아현미(알찬미)를 이용하여 당화액을 제조·스파징하였으며, 쌀함량이 30~50%로 특유의 부드러운 맛이 제품의 특징이고, 더홋브루어리 농업회사 법인은 이 기술을 적용한 이천쌀 맥주를 펍, 편의점 등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홍보 마케팅에 들어갔다.

시 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과 오경석 과장은 "이천쌀맥주 제조기술은 수입농산물에만 의존했던 맥주생산을 연구개발을 통해 이천쌀과 직접 생산한 홉 등 국내농산물로 대체하여 만들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농산가공상품화를 통한 관내 농산물 소비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문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h69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