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보라미 별세, 임신 중 심장마비 비보…'노는 언니' 방송 여부 신중 논의

공유
0

서보라미 별세, 임신 중 심장마비 비보…'노는 언니' 방송 여부 신중 논의

지난 9일 갑자기 별세한 서보라미 선수.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9일 갑자기 별세한 서보라미 선수. 사진=뉴시스
한국 여자 장애인 노르딕스키의 간판선수 서보라미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면서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 언니'의 제작진이 서보라미 출연 분 방송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10일 대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서보라미는 9일 밤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5세. 특히 지난 4월 결혼한 서보라미는 당시 임신 중이 사망으로 더욱 안타까운 비보를 전했다.

서보라미는 국내 1호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로 2010년 밴쿠버 올림픽을 시작으로 2014년 소치 올림픽, 2018년 평창 올림픽 대회에 출전했다. 그는 2004년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 계단에서 굴러떨어지는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한편, E채널 '노는 언니'가 지난 8일 공개한 '노는 언니' 50회 예고편에 서보라미가 출연한다.

공개된 영상에는 남녀 통틀어 국내 1호 패럴림픽 선수인 서보라미와 탁구 국가대표 서수연과 함께한 특별한 하루가 담겨 있다. 서보라미는 자신을 "좌식 컨트리스키 1호 선수"라고 소개한 뒤 훈련에 대한 뒷이야기를 풀어 놓았다는 전언이다.

이에 '노는 언니' 제작진은 유가족들과 먼저 상의 후 방송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고인이 생전에 애착을 갖고 기다리던 방송인만큼 신중하게 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보라미 출연 분이 담긴 '노는 언니' 50회는 오는 13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노훈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