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평택 팽성 안정리를 제2의 이태원으로... 안정리 관광특구 추진위원회 출범

공유
2

평택 팽성 안정리를 제2의 이태원으로... 안정리 관광특구 추진위원회 출범

평택 팽성(안정리) 관광특구지정 추진위원회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평택 팽성(안정리) 관광특구지정 추진위원회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평택 팽성(안정리) 관광특구 추진위원회는 지난 21일 평택 팽성읍 안정리 로데오거리에 위치한 한국외국인관광시설협회 평택지부에서 출범식을 개최하며 안정리 관광산업의 활성화 계획 실현을 다짐했다.

이번 특구 지정 계획은 1997년 5월 동두천, 송탄에 이어 미군부대 소재지에 특구로는 23년 만에 추진하는 것이다.
추진위원장은 현재 한국외국인관광시설협회 평택지부장 박경찬이 맡기로 하였으며 사업추진을 총괄하는 총괄본부장에 이다경을 회원 모두의 만장일치로 추대하였다.

이날 행사는 ‘평택 팽성 안정리 일대를 관광특구로 지정하기 위한 결의’를 다지며 지역 내 팽성상인연합회와 한국외국인관광시설협회(평택지부)를 비롯한 평택지도자연합회, 이장단협의회, 팽성여성연합회의 관계자들이 모여, 사업의 공식적인 출범을 알렸다.

향후 추진위원회를 협동조합으로 발전시켜 안정리 일대의 상권의 관광활성화와 세계적인 글로벌 관광브랜드 정립을 위한 구상과 실천 방안을 찾을 것이며 안정리 일대를 제2의 이태원으로 만들겠다고 이다경 총괄본부장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하여 밝혔다.

이번 출범식은 단순한 출범 행사에 그치지 않고, 관광특구 지정 사업의 우수 사례를 발표함으로써, 성과를 공유하고 확산하는 계기로 삼았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임원 일부를 제외하고 비대면으로 진행되었다.


정성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wj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