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평택시, ‘제2회 2019 기준 경제지표조사’ 보고회 개최

공유
0

평택시, ‘제2회 2019 기준 경제지표조사’ 보고회 개최

평택시가 '제2회 2019년 기준 경제지표조사'의 완료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평택시가 '제2회 2019년 기준 경제지표조사'의 완료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


경기도 평택시는 1일 시청 통합방위상황실에서 '제2회 2019년 기준 경제지표조사'의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평택상공회의소, 시청 기업지원과, 일자리창출과 등 실무부서 과장과 팀장 등 16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기준 경제지표조사 결과보고 및 행정에 활용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

본 사업은 경인지방통계청 지역통계과의 기술지원으로 「제1회 2017년 기준 경제지표조사」를 2018년에 실시했으며, 올해 두 번째로 맞는 경제지표조사로 지난해 7월 관내 1,500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 평택시 관내 사업체의 전체 매출액은 90,606십억 원으로 전년대비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제조업의 매출액(61,500십억 원)이 전체의 67.9%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도소매/음식숙박업 10,489십억 원, 기타 산업 18,618십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자료는 지난해 기준 통계청의 사업체조사 결과가 공표되지 않아 2018년 기준의 자료로 작성했다.

인력의 적절성에 대한 의견은 전체의 87.5%가 적절하다고 응답했으며, 부족하다는 의견이 9.8%로 나타났으며 그 중 기타산업의 인력부족 의견이 12.1%로 가장 높았다.

제조업 종사자의 월평균 근로시간은 175시간(약 주44시간)이며, 상용직은 173시간(약 주43시간), 비금속광물/금속 제조업의 월평균 근로시간이 182시간(약 주46시간)으로 가장길고, 소비재관련 제조업의 근로시간이 165시간(약 주41시간)으로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업지원 사업은 국내・외 투자유치 설명회가 89.4%로 가장 높고, 중소기업 성장지원(81.1%), 청년창업지원센터(76.2%)순으로 조사됐다.

개선해야 할 교통문제로는 제조업 분야에서는 도로혼잡(31.6%)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나타냈으며 제조업 이외 분야에서는 주차 공간 부족(35.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앞으로 1년 후 업황 전망으로는 제조업 분야에서는 나빠질 것 같음이 60.8%, 비슷할 것 같음 94.3%, 좋아질 것 같음 4.3%로 나타났다. 나빠질 것 같다는 의견은 다른 업종에 비해 도소매/음식숙박업(43.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정운진 행정자치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평택시가 개선해야 할 것을 도출해 문제점을 해결하여 좋은 도시를 만들어 시정을 이끌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정성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wju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