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 병상 부족 심각, 1662명 입원 대기

공유
0

대구 병상 부족 심각, 1662명 입원 대기

이미지 확대보기


대구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병상 부족도 심각해지고 있다.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일 오전 9시 현재 확진자 2569명 가운데 898명이 입원 조치됐을 뿐 1662명은 입원 대기 중이다.

이에 따라 입원 대기 확진자들과 가족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보건당국은 입원 대기 환자 가운데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환자는 우선 입원 조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입원 대기 중인 확진자를 대상으로 한 전담 의사 24시간 핫라인도 가동하고 있다.

확진자를 모두 입원시키는 대신 증세가 심하지 않은 경증 환자는 별도 시설에 격리하거나 자가격리하는 방안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구에서는 자가격리 중 의료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랐다.

지난달 28일 오전 5시 39분께 대구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여성 A(69)씨가 호흡곤란을 호소해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됐지만 도착한 지 1시간 만에 숨졌다.

27일 오전 6시 53분께는 집에서 영남대병원으로 긴급 이송한 남성 B(74)씨가 호흡 곤란을 호소하다 오전 9시께 숨지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