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새 도래기 앞두고 전국 각지서 '야생조류 AI' 동시다발 검출 "비상"

공유
0

철새 도래기 앞두고 전국 각지서 '야생조류 AI' 동시다발 검출 "비상"

의심 증상 발견 즉시 관할 방역 기관에 신고해야

지난 12일 오후 서울 동호대교에서 철새들이 날아다니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2일 오후 서울 동호대교에서 철새들이 날아다니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동시다발적으로 검출됐다.

18일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항원이 검출된 곳은 전북 군산 만경강 하구, 충북 청주 미호천, 경기 파주 한강 하류 등이라고 밝혔다.

이에 해당 지역 반경 10㎞를 '예찰 지역'으로 설정해 공동방제단이 주변 지역에 대한 긴급 소독을 시행하고, 가금류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반·출입을 제한하는 임상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자체 방역 당국은 철새도래지와 소하천 등 인근 농가에 대해서는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광역방제기와 방역 차량 등을 총동원해 소독하고 있다.

지자체는 야생철새가 가금류 농가에 AI를 옮기지 않도록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축사 그물망 설치·보수, 가금류 방사 사육 금지, 가금류 사육농장 관계자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등을 당부하고 있다.

전북도 방역 당국 관계자는 "최근 겨울 철새가 우리나라로 본격 이동해 AI 발생 위험도가 매우 높다"면서 "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의심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관할 방역 기관에 신고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