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북한, 체제 결속 위해 도발 감행 가능성 농후"

공유
0

정부 "북한, 체제 결속 위해 도발 감행 가능성 농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가 가족들과 함께 이달 초께 잠적한 후 최근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 형인 김정철이 런던 에릭클랩튼 공연장을 방문했을 당시 포착된 태영호 부대사 모습. / 뉴시스(BBC 홈페이지 캡쳐)이미지 확대보기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가 가족들과 함께 이달 초께 잠적한 후 최근 한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으 형인 김정철이 런던 에릭클랩튼 공연장을 방문했을 당시 포착된 태영호 부대사 모습. / 뉴시스(BBC 홈페이지 캡쳐)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정부가 북한이 체재 결속을 위해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언론 브리핑에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탈북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계기로 북한이 테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최근 북한의 대남 비난횟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내용도 더욱 극렬해지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태영호 공사 등 엘리트층의 탈북 증가로 국내외적으로 북한의 위상이 크게 추락하고 북한체제 동요 가능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이 감행할 수 있는 테러 유형으로 ▲주요 탈북민 대상 테러 ▲해외 공관원 및 교민 납치 ▲인권활동 중인 반북 활동가 암살 ▲사이버테러 등을 꼽았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