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산대 교수, "총장 직선제 존치 58.4%" 의견

공유
0

부산대 교수, "총장 직선제 존치 58.4%" 의견

[글로벌이코노믹=노정용기자] 전국 국립대가 총장 선출 방식을 놓고 고심을 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대에 이어 부산대도 총장 직선제를 존치해야 한다는 투표결과가 나왔다.

부산대 교수회(회장 이병운)는 지난 21~28일 총장 직선제 존폐와 관련한 투표를 한 결과, 유효투표의 58.4%인 537명이 직선제를 존치하면서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직선제 폐지를 원하고 있는 교육부의 방침과는 정반대 되는 논리로 앞으로의 추이가 주목된다.

반면에 41.6%(382명)만이 교과부의 방침대로 직·간선제를 제외하고 공모제 등을 통해 총장을 선임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표에는 해외 파견을 제외한 재적 교수 1097명 가운데 87.6%인 961명이 참여했다.

부산대 교수회는 "교과부는 재정적으로 유인하거나 구조조정 협박 등으로 총장 직선제를 폐지하려고 해왔다"면서 "교과부와 부산대 본부는 합법적이고 민주적으로 이뤄진 이번 투표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이뤄진 교직원 투표에서는 유효투표의 73.8%인 375명이 현행 총장 직선제를 폐지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고, 26.2%인 133명은 총장 직선제 유지를 선택했다.

이에 따라 부산대 대학본부는 학내 추가 여론수렴을 거쳐 총장 직선제 개선방향을 정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