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영상] LG화학, 너무 올랐나? 사흘간 빠져

공유
0

[동영상] LG화학, 너무 올랐나? 사흘간 빠져

LG화학은 그동안 가파른 주가 상승에 피로감이 더해져 사흘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습니다. LG화학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수혜주로 인식되면서 매수세가 집중됐습니다.

LG화학의 주가는 11월 16일 전일보다 3000원(0.42%) 내린 70만70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장중에는 70만원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날 거래량은 27만여주로 전일보다 13% 줄었습니다.

LG화학은 양극재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미국 테네시주에 양극재 공장 건설을 계획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G화학은 아직 북미에 생산거점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LG화학의 11월 16일 주가는 연초인 1월 3일의 61만8000원에 비해 14.40% 상승한 수준입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17.11% 하락한 데 비하면 LG화학의 주가가 크게 올랐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개인은 사흘 연속 LG화학 주식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최근 5일간 동향을 보면 개인은 119억원을 팔았고 외국인도 282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기관은 415억원을 순매수했습니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 매출액이 14조1777억원, 영업이익이 9012억원, 당기순이익이 713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LG화학의 최대주주는 지주회사인 LG로 지분 30.06%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LG의 최대주주는 구광모 회장입니다. LG화학은 외국인의 비중이 48.3%, 소액주주의 비중이 56%에 달합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스톡티브이가 특허출원한 BM모델을 이용해 동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동영상은 참고용이며 투자자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