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영상] LG생활건강, 주가 바닥권 벗어나려나?

공유
0

[동영상] LG생활건강, 주가 바닥권 벗어나려나?

LG생활건강은 주가가 오랫동안의 하락세에서 반등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전 해제되면서 화장품 관련주의 주가가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LG생활건강의 주가는 9월 27일 전일보다 3만원(4.67%) 오른 67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날 거래량은 6만9000여주로 전일보다 42% 가량 증가했습니다.

LG생활건강은 그동안 코로라19 재확산과 중국의 도시 봉쇄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줄어든 상태입니다. 중국 도시 봉쇄가 완전 해제되면 매출이 늘거란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LG생활건강의 27일 주가는 연초인 1월 3일의 110만4000원에 비해 39.04% 하락한 수준입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25.59% 하락한 데 비하면 낙폭이 더 심한 셈입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8627억원, 영업이익이 2166억원, 당기순이익이 126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LG생활건강의 연도별 실적은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입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매출액이 8조915억원, 영업이익이 1조2896억원, 당기순이익이 861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LG생활건강의 배당금은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1주당 1만2000원의 배당을 실시했고 현금배당성향이 23.8%로 나타났습니다.

LG생활건강은 최대주주인 LG가 지분 34.03%를 갖고 있습니다. LG의 최대주주는 구광모 회장입니다. LG생활건강은 외국인의 비중이 37.50%, 소액주주의 비중이 49%에 달합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1년여간 외국인의 지분이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외국인의 비중은 지난해 9월 1일 45.34%에서 올해 9월 27일 37.50%로 1년여간 7.84%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기관은 지난 한달간 주식을 5만6000주 순매수했습니다. 개인은 1만4000주를 팔았고 외국인도 4만2000주를 순매도했습니다. 기관은 9월 15일부터 주식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글로벌이코노믹은 스톡티브이가 특허출원한 BM모델을 이용해 동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동영상은 참고용이며 투자자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