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업황 악화에 고객 혜택 줄인 카드사… 임직원 연봉은 1억원 넘어서

공유
0

업황 악화에 고객 혜택 줄인 카드사… 임직원 연봉은 1억원 넘어서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주요 카드사 임직원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사들이 조달 금리 상승에 따른 업황 악화를 이유로 고객 혜택을 줄이고 대출 금리를 올리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은 가중됐다. 이런 가운데 카드사 임직원의 연봉이 오르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이에 따라 카드사들이 소비자의 경제적 어려움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여신금융협회 지배구조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주요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현대·KB국민·롯데·우리·하나)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1억1371만원으로 전년(1억366만원) 대비 9.7% 올랐다.

평균 보수가 가장 높은 카드사는 삼성카드(1억3900만원)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2위는 신한카드로 지난해 1억2800만원으로 전년(1억1800만원) 대비 8.5% 늘었다. 3위는 KB국민카드(1억2700만원)로 전년 대비 9.4% 올랐고, 4위인 하나카드는 1억13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7% 평균 보수가 상승했다. 우리카드의 지난해 평균 보수는 9800만원, 롯데카드는 8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4.1%, 15.7%씩 올랐다.

특히 대표이사의 보수가 평균 10억원을 훌쩍 넘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과 김덕환 현대카드 대표는 성과급 9억1000만원을 포함해 총 28억4000만원을 받았다.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은 18억원을 수령했고, 임영진 전 신한카드 대표이사는 12억원을 받았다.

카드사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곱지 않다. 지난해 카드사들은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조달 환경이 악화되자 무이자 할부 혜택을 축소하고 이용 한도를 낮추는 등 고객 혜택을 잇따라 축소했다. 이와 더불어 신용대출 금리는 올리면서 주 고객층인 취약차주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켰다는 비판이 일었다. 특히 현금서비스와 리볼빙 같은 경우 법정 최고금리인 20%에 근접하는 높은 금리를 적용하면서 소비자를 상대로 '고금리 장사'를 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는 민원의 급격한 증가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주요 7개 카드사의 민원 건수는 총 1870건으로 전분기 대비 72% 급증했다. 이 중 민원 건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카드사는 삼성카드였다. 삼성카드의 지난해 4분기 민원 건수는 277건으로 전분기(122건)보다 127.0% 급증했다. 이어 하나카드가 지난해 3분기 105건에서 189건으로 80.0% 늘었으며, 현대카드는 175건에서 297건으로 69.7%, 신한카드는 294건에서 489건으로 66.3%, KB국민카드는 173건에서 285건으로 64.7% 증가했다. 우리카드와 롯데카드도 증가율이 각각 57.8%, 49.2%로 그 뒤를 이었다.

카드회사의 회원 10만 명당 민원 건수(환산 건수)는 지난해 4분기에 현대카드가 2.58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는 신한카드(2.23건), 삼성카드(2.16건), 롯데카드(2.03건), 하나카드(1.56건), KB국민카드(1.44건), 우리카드(1.16건) 순으로 집계됐다.

금융당국은 카드사 성과보수체계의 적정성 여부를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금융감독원은 현재 일부 카드사를 대상으로 임직원 보수체계 점검에 들어갔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