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팍팍해진 살림 때문에…작년 신용카드 리볼빙·현금서비스 이용 3조원대 급증

공유
0

팍팍해진 살림 때문에…작년 신용카드 리볼빙·현금서비스 이용 3조원대 급증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고금리가 이어지면서 대출이 어려워진 저신용자 및 취약차주들이 카드사 단기 대출 상품으로 내몰리고 있다. 지난해 결제성 리볼빙 서비스 이용 잔액은 1조원 넘게 증가했고 카드 현금서비스 이용액도 2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DSR 규제 대상에 카드론이 포함되면서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카드론보다 금리가 더 높은 현금서비스와 리볼빙에 몰리는 이른바 '풍선효과'에 따른 결과인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신한·삼성·KB국민·비씨·현대·롯데·우리·하나·NH농협카드 등 전업계 카드사 9곳의 결제성 리볼빙 이월잔액은 7조357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조2125억원(19.7%) 늘었다.

리볼빙은 결제대금 중 일부를 연체 없이 상환 연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17% 안팎의 높은 이자를 부담해야 한다. 장기간 이용하면 신용도에도 악영향을 준다.
결제성 리볼빙은 사실상 신용대출과 같지만 가계대출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다 보니 카드사들이 수익성 확대를 위해 전략적으로 마케팅을 펼쳐왔다. 이에 금융당국은 지난해 11월부터 리볼빙 서비스 이용자를 상대로 한 설명 의무를 강화하는 등 결제성 리볼빙 서비스 개선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더불어 9개 신용카드사의 개인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도 지난해 2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이용자의 작년 1∼12월 카드 현금서비스 누적 이용액(국내 기준)은 56조6358억원으로, 2021년 연간 누적 이용액 대비 2조2071억원(4.1%) 늘었다.

현금서비스는 평균 금리가 17∼19%에 달할 정도로 높지만 쉽게 돈을 찾아 쓸 수 있어 서민들의 급전 창구로 주로 활용된다. 현금서비스 역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가계대출 규제에 포함되지 않다 보니 증가세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카드사 신용대출 상품인 카드론은 작년 말 잔액이 36조31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302억원(2.3%) 늘었다. 다만 3분기 말(37조4072억원)과 비교해 1조원 넘게 줄었다.

카드론은 DSR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또 자금시장 경색과 건전성 관리 강화 기조로 카드사들이 대출에 소극적이었던 점도 4분기 잔액 감소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