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기 악화에도 은행 부실채권비율 또 최저…"잠재 부실 우려 커져"

공유
0

경기 악화에도 은행 부실채권비율 또 최저…"잠재 부실 우려 커져"

9월 말 은행 부실채권비율 0.38%…9개 분기 연속 최저치 경신

7일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영업점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7일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영업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내 은행권의 부실채권 비율이 또다시 역대 최저치를 갈아 치우면서 정부의 코로나19 금융 지원 조치의 착시 효과가 커졌다는 지적이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9월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현황(잠정)'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38%로 전분기말(0.41%) 대비 0.03%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동월말(0.51%) 대비 0.13%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역대 최저치로 2020년 3분기 이후 9개 분기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국내은행의 9월 말 부실채권은 전분기 대비 6000억원(5.5%) 줄어든 9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총여신은 65조9000억원 늘어난 2541조1000억원 이었다.

부실채권 중 기업여신이 8조원으로 전체 82.8%를 차지하면서 가장 많았다. 가계여신(1조5000억원), 신용카드채권(1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3분기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2조5000억원으로 전분기(2조3000억원)대비 2000억원 늘었다. 기업여신 신규부실이 1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00억원 증가했으며 가계여신 신규부실은 6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000억원 늘었다.

부실채권 정리규모는 3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2000억원 증가했고 전년동기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대손상각과 매각이 1조1000억원, 여신정상화 1조원, 담보처분을 통한 여신회수 8000억원 등 이었다.

부문별로는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이 0.5%로 전분기 말 대비 0.06%포인트 하락했으며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17%로 전분기와 비슷했다. 신용카드채권 부실채권비율은 0.83%로, 전분기말 대비 0.04%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자산건전성 지표가 양호하다고 발표했다. 다만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에 따른 지표 착시 가능성,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에 따른 신용 손실 확대 가능성 등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급격한 금리 상승에 금융리스크 위기감이 커지면서 은행권의 전반적인 부실 채권 비율 하락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 조치가 추가 연장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즉 부실이 수면 아래에 가라앉아 있어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것.

금감원 관계자는 "대내외 경제 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해 본연의 자금 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토록 손실 흡수 능력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