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손보, 3분기 기업설명회 개최···안정적 자본 건전성·유동성 강조

공유
0

롯데손보, 3분기 기업설명회 개최···안정적 자본 건전성·유동성 강조

장기보장성보험 신규 월납 대부분 일반형으로 구성…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 지속
12월 후순위채 900억원 조기상환청구권 행사…안정적 자본건전성·유동성 입증

사진=롯데손해보험 본사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롯데손해보험 본사
롯데손해보험이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2022년 3분기 기업설명회'를 7일 열었다고 밝혔다.

대표이사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기업설명회는 내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을 앞두고 롯데손해보험이 지속해온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의 성과를 설명하고, 높아진 경영관리역량과 안정성을 시장에 알리고자 열렸다.

앞서 롯데손해보험은 3분기 장기보장성보험 신규월납액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0%늘어난 81억원을 당성했다. 3분기 신계약 역시 지난해의 157억원에 비해 87% 성장한 293억원을 기록했다.

실제 장기보장성보험 신규월납의 90%가 일반형 보험이다. 이는 해지환급금이 없거나 적은 무·저해지 보험에 비해 자본효율성이 높다. 내재가치가 우수한 일반형 보험은 내년 도입되는 IFRS17·K-ICS 체제에서도 수익면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롯데손해보험은 강화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IFRS17·K-ICS 도입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특히, 장기보장성보험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어, 보험영업의 미래 수익성을 나타내는 계약서비스마진(CSM)의 질과 양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내실경영을 통해 높아진 경영 관리 역량 역시 기업설명회를 통해 알린다.

실제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9월 1400억원 상당의 후순위채를 선제적으로 발행해 자본건전성을 높인 데 이어, 최근엔 조기상환청구권(콜옵션) 행사기간이 도래한 기발행 후순위채 900억원도 조기에 상환 완료했다. 이를 통해 안정적 자본건전성과 유동성을 확보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과 높아진 경영관리역량 및 안정성을 시장에 알리고자 한다”며 “급격히 변화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중장기적 내재가치 제고 전략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손규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bal4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