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스뱅크, 전분기比 손실 규모 113억 감소…충전이익 첫 흑자

공유
0

토스뱅크, 전분기比 손실 규모 113억 감소…충전이익 첫 흑자

3분기 당기순손실 476억원
충당금 적립 전 이익 185억 흑자

이미지 확대보기
손실 규모를 줄여온 토스뱅크가 지난해 10월, 출범 후 충당금 적립 전 이익 기준으로 첫 흑자를 기록했다.

30일 토스뱅크는 올해 3분기에 67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분기(-589억원)보다 적자 폭이 113억 이상 줄었다. 2분기에 전분기(-654억원)대비 적자 폭이 65억원 개선된 것을 감안하면 1.7배 이상 실적이 개선됐다.

적자의 주요인은 충당금 이다. 토스뱅크의 여신 자산이 대폭 늘자 충당금 규모도 덩달아 커졌다. 3분기까지 누적 순손실은 1719억원 인데 이 중 충당금 전입액만 1334억원으로 약 80%였다. 3분기만 놓고 봤을 때 충당금 적립 전 이익은 185억원의 흑자였다. 첫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

여신잔액은 7조1000억원을 기록해 2분기말(4조3000억원) 대비 66% 이상 급증했다. 수신 잔액은 23조1445억원이었다.

예대율(예금 잔액 대비 대출 잔액 비율)도 29.57%로 전분기(15.62%)대비 약 2배 늘었다. 명목 순이자마진(NIM)은 0.54%로 2분기(0.12%)보다 4.5배 높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도 11.35%로 전분기 10.52% 대비 0.83%포인트 상승했다.

꾸준한 고객 유입과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도 나타났다. 토스뱅크의 고객 수는 10월 말 기준 504만명까지 늘었다. 토스뱅크의 3분기 중저신용자 가계 대출 비중은 39%였다. 최근 은행권 최초로 40%를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녹록지 않은 대외 환경 속에서도 500만 고객과 주주들의 성원으로 출범 1년여만에 유의미한 성과를 냈다"며 "향후 고객 중심의 혁신과 중저신용자 포용에 더욱 박차를 가해, 모두를 위한 제1금융권의 은행으로서 신뢰를 쌓아 가겠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