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신규 고객에 첫 달 이자 지원

공유
0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신규 고객에 첫 달 이자 지원

출범 이후 중저신용자에 총 112억 이자 지원 나서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뱅크가 12월 한 달간 중저신용고객에게 '첫 달 이자를 지원한다.

30일 카카오뱅크는 다음달 1일부터 31일까지 '중신용대출', '중신용플러스대출', '중신용비상금대출'을 새로 실행한 중저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첫 달 이자 지원에 나선다. 첫 달 이자는 별도의 응모 없이 고객 본인 명의의 카카오뱅크 계좌로 지급된다.

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은 신용평점이 850점(KCB 신용평점 기준) 이하로 재직기간 1년 이상의 직장인으로 급여 소득자를 대상으로 한 대출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이날 기준 각각 1억원, 5000만원이고, 금리는 최저 연 5.910%, 최저 연 7.959%다.
'중신용비상금대출'은 직장·소득과 무관하게 서류 제출 없이 실행 가능한 마이너스 통장 방식의 대출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300만원으로 심사결과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중신용비상금대출'의 최저금리는 연7.653%다.

카카오뱅크가 2017년 7월 출범 후 2022년 10월말까지 중저신용자에게 공급한 무보증 신용대출 규모는 6조6245억원이다., 이자 지원 이벤트를 통해 중저신용자에게 지원한 이자 금액만 총 112억 원에 이른다.

또한 지난 3분기에 카카오뱅크를 통해 중저신용대출을 실행한 고객 중 절반 이상(51%)의 신용 점수가 상승했으며, 상승분은 평균 53점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 상품이 고객들의 신용도 향상 및 대출이자 부담 경감에 도움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향후에도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으로 포용 금융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