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크레디트 스위스, 4분기에만 예금 118조원 인출…'위기설' 계속

공유
0

크레디트 스위스, 4분기에만 예금 118조원 인출…'위기설' 계속

'우량고객' 인출액만 90조원…지속된 신뢰성 하락으로 회복 어려워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에서 우량 고객이 계속 이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최근 위기설에 휩싸인 크레디트 스위스에서 지난 9월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약 43일간 840억 스위스프랑(약 118조7407억원) 규모의 고객 예금이 인출됐다고 2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는 크레디트 스위스의 전체 수신액 규모인 1조4700억 달러(약 1987조4000억원)의 약 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크레디트 스위스 측은 고객들의 예금 인출 추세가 개선되는 중이지만 아직 반전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외신은 특히 우량 고객이 많은 자산운용 부문에서 인출액이 많아 667억 달러(약 90조2000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단기간에 거액의 예금이 빠져나감에 따라 크레디트 스위스의 일부 지점은 해당 국가의 감독기관이 규정한 유동성 조건도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지난해 한국계 유명 투자자 빌 황이 이끈 아케고스캐피탈에 투자했다 마진 콜 사태에 자금을 물려 50억 달러(약 6조8000억원) 이상의 손실을 기록하며 위기에 빠졌다.

이후 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위기설이 끊이지 않다가 미국의 주식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 위기설을 부채질하는 글이 올라와 위기가 확산됐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최근 외부 투자자들로부터 40억 달러(약 5조4000억원)를 증자해 사업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으나 이번 4분기에도 최소 16억 달러(약 2조1000억원)의 적자가 예상되는 등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