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리츠금융, 화재·증권 완전한 자회사로 편입 나서

공유
0

메리츠금융, 화재·증권 완전한 자회사로 편입 나서

포괄적 주식 교환으로 증권·화재 계열사간 시너지 극대화 기대

이미지 확대보기
메리츠금융그룹이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완전한 자회사로 흡수한다.

메리츠금융은 21일 이들 계열사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 위한 포괄적 주식 교환을 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미 자회사였던 메리츠캐피탈을 비롯해 모든 계열사가 완전 자회사 체제로 운영된다.

금융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되고 미래투자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사업 환경 변화에 적극대응하고 안정적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취지다.
메리츠금융그룹은 이번 결정으로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 두 회사가 안정적 수익성을 바탕으로 효율적으로 자본을 배분하고, 그룹 전반의 유기적인 재무 유연성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메리츠금융 관계자는 "증권의 딜 소싱 능력과 화재의 장기 투자 구조를 결합해 계열사간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주주 간 이해 상충을 해소해 의사 결정을 간소화하고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경영시스템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메리츠금융은 자본 효율성 증대와 수익선 개선으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주주 환원 정책이 가능해진다고 보고 최우선 경영철학인 주주가치 높이기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내년부터 통합될 메리츠금융은 배당, 자사주 매입 소각을 포함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의 50%를 주주에 환원하는 걸 원칙으로 삼았다. 이는 최근 3년간 주주환원율을 평균 냈을 때 지주(27.6%), 화재(39.7%), 증권(39.3%) 등을 넘어선 수준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