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라지는 카드포인트 연간 1000억원

공유
0

사라지는 카드포인트 연간 1000억원

"대부분 카드사 부가수입"

이미지 확대보기
카드사 회원들이 쓰지 않아 사라지는 카드포인트가 매년 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대부분이 카드사의 부가수입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30일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년) 8개 전업카드사에서 발생한 포인트 규모는 15조2407억원, 소멸액은 5193억원이다.

카드사는 유효기간이 끝나기 6개월 전부터 고지서와 문자, 메일 등으로 소멸 예정 포인트를 안내한다. 또 카드 이용자는 여신금융협회 '카드포인트 통합조회' 서비스 등에서 포인트를 조회할 수 있다.
그러나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매년 1000억원가량의 카드포인트가 소멸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 중 5%(50억원, 2021년 기준) 정도만 기부되며, 나머지는 카드사의 수입으로 편입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 이유로 '포인트 사용처의 감소'와 '카드사의 소극적인 안내'를 꼽았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포인트를 사용하고 싶어도 전액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카드사 전용 쇼핑몰 등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며 "최대 사용 가능 포인트(한도)도 제한돼 있어 불필요한 상품을 구매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인트를 현금으로 환급받을 수 있고 대금결제, 세금납부, 연회비 납부 등에 사용할 수 있지만 이러한 사실을 모르거나 사용방법을 모르는 카드 이용자가 많다"며 "노령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의 경우 그 사용이 더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카드 포인트 적립기준이 축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포인트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이를 소멸시키는 것은 명백한 소비자 권익 침해"라며 "카드사는 사용하기 어려운 사용처만 확대할 것이 아니라 미사용 카드포인트를 카드대금 결제에 반영하는 등 소비자 편익증대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