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케이뱅크 고객 800만·여수신 잔액 1조원 증가···'IPO 순항'

공유
0

케이뱅크 고객 800만·여수신 잔액 1조원 증가···'IPO 순항'

출범 5년6개월만에 고객 800만명 돌파···제휴서비스 확대, 포용금융 실천 결과

케이뱅크가 3분기 고객 800만명 돌파와 여·수신 잔액 각 1조원 증가 등 IPO를 앞두고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케이뱅크]이미지 확대보기
케이뱅크가 3분기 고객 800만명 돌파와 여·수신 잔액 각 1조원 증가 등 IPO를 앞두고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3분기 고객 800만명 돌파와 여·수신 잔액 각 1조원 증가 등 IPO를 앞두고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케이뱅크는 9월 말 고객수가 801만명으로 800만명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단기 고금리 예금 판매, 대출금리 인하, 신규 대출상품 출시 등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2017년 4월 출범 이후 5년6개월 만에 고객 800만명을 돌파했다.

또, 올해 2분기말 12조1800억원이었던 케이뱅크의 수신잔액은 3분기말 13조4900억원으로 늘었고, 같은 기간 8조7300억원이었던 여신잔액은 9조7800억원으로 각각 1조원 이상 증가하며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외형 성장이 고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케이뱅크는 금리 경쟁력과 신상품으로 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 대출 전반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3분기 여신 성장에 성공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7월 신용대출 신용등급별 취급금리 전 구간에서 인터넷은행 중 가장 낮은 금리로 신용대출을 내주는 등 이 기간 경쟁력 있는 금리로 대출을 확대했다.
3분기부터는 고객이 손쉽게 다양한 신용대출 상품 중 본인 상황에 가장 적합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맞춤 신용대출'을 출시하며 고객 편의도 확대했다.

더불어 담보대출은 3분기에만 전세대출은 총 4회, 아파트담보대출은 총 3회에 걸쳐 금리를 낮추며 주거비 부담 경감에 앞장섰다.

또, 지난 5월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보증 대출 '케이뱅크 사장님 대출'을 출시한 데 이어 9월 신용 상품인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을 출시하며 대출 상품군도 늘렸다. 아파트담보대출(구입자금)도 곧 출시해 신용, 담보, 자영업자에 이르는 대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신은 가파르게 금리가 오르는 시장 상황에 단기상품으로 대응에 나섰다. 케이뱅크는 3분기에 하루만 맡겨도 이자를 지급하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의 금리를 은행권 최고인 연 2.3%로 올렸다. 플러스박스는 업계 최대인 한도 3억원까지 단일 금리가 적용된다.

여기에 100일간 연 3% 금리를 제공하는 '코드K정기예금 100일'(7월8일), 연 3.1% 금리를 제공하는 '새해 준비예금(9월21일)' 등의 특판으로 인기를 이어갔다.

제휴 서비스 확대와 포용금융 실천으로 꾸준한 고객 유입을 이어갔다. 3분기 중 케이뱅크에서 삼성증권 주식계좌 개설, DB손해보험 해외여행 여행자보험 가입이 가능해졌고, MZ세대에 최적화한 신용카드인 '케이뱅크 삼성iD카드'도 새로 출시했다.

아울러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공급액(7510억원)을 넘는 1조490억원의 중저신용대출을 공급했다. 또 같은 기간 은행권에서 가장 많은 총 53억5600만원의 고객 이자를 감면해줬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인터넷은행의 설립 취지인 포용과 혁신금융 실천을 위해 노력한 결과 고객 800만명을 달성하게 됐다" 며 "상품 경쟁력 강화와 신상품 출시, 제휴 및 앱 편의성 확대로 4분기에도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