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수료 장사’ 은행·증권사 5년간 접대비 1.6조원 지출

공유
0

‘수수료 장사’ 은행·증권사 5년간 접대비 1.6조원 지출

(왼쪽부터)KB·신한·하나·우리은행 본점. 사진=각사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KB·신한·하나·우리은행 본점. 사진=각사
고객의 수수료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국내 은행과 증권사들이 지난 5년간 접대비 명목으로 1조6000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은행과 증권사의 접대비는 총 1조6126억6000만원이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기간 은행이 7633억4000만원, 증권사가 8493억2000만원이었다.

보험이나 카드 등 상호금융사까지 합칠 경우 금융권의 접대비가 2조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5년간 국내 은행의 접대비는 2018년 1782억8000만원, 2019년 1872억4000만원, 2020년 1621억6000만원, 지난해 1600억4000만원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756억2000만원이었다.

이런 가운데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9조2487억원에 달했다. 10년 전인 2012년 순이익 5조4613억원 보다 69.3%나 급증한 수치다.
문제는 고객의 대출 이자 등 수수료로 이익을 거두는 은행에서 접대비가 엄격하게 운영되는지는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최근 금융권에서 각종 금융사고가 터져 나오는 가운데 접대비가 매년 1000억원이 넘게 집행됐다는 점에서 내부 통제가 제대로 작용했는지 금감원의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한 대목이다.

금감원은 "은행연합회가 개별 은행의 접대비와 관련해 별도의 협회 규칙이 없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증권사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증권사의 접대비는 2018년 1526억6000만원, 2019년 1759억2000만원, 2020년 1801억원, 지난해 2115억4000만원이었으며 올해는 6월까지 1291억원에 달하는 등 매년 증가세다.

이런 가운데 증권사의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5조3165억원으로 각종 전산 장애 사고에도 막대한 돈을 벌어들였다.

증권 거래 수수료는 2018년 3조218억원에서 지난해 5조2542억원으로 급증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접대비는 업무 추진비로 다양한 영업 과정에서 쓰이기 때문에 금융사의 수익 창출을 위해 필요하다"면서 "다만 최근 연이은 횡령 사고 등 도덕적 해이 문제가 있어 은행의 강력한 내부 통제와 금융당국의 점검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