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축은행중앙회 "중금리대출 강화해 서민금융 지원해야"

공유
0

저축은행중앙회 "중금리대출 강화해 서민금융 지원해야"

22일 서민금융포럼 개최···서민금융 지원 활성화 모색

저축은행중앙회는 22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저축은행의 역할 제고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서민금융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저축은행중앙회는 22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저축은행의 역할 제고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서민금융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본격적인 금리인상기를 맞아 중금리대출을 강화해 서민금융을 지원해야 한다"

저축은행중앙회는 22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서민금융 지원 활성화를 위한 저축은행의 역할 제고방안 모색'을 주제로 한 서민금융포럼을 개최했다.

이 날 포럼에는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 원장, 이종욱 서울여자대학교 교수, 이진수 금융위원회 중소금융과 과장, 임형석 금융연구원 박사, 박덕배 국민대 겸임교수, 이희수 신한저축은행 대표이사, 김영규 스마트저축은행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저축은행이 최근 경제상황 악화로 지금보다 더 힘들어질 서민들을 위해 금융지원을 활성화하고, 서민들의 버팀목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이 4차 서민금융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이미지 확대보기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이 4차 서민금융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 원장은 주제발표에서 "정책서민금융이 그간 서민금융 시장실패를 보완하는 순기능역할을 해왔으나, 장기적으로 지속될 경우 서민금융회사의 리스크 분석과 평가기능이 취약해질 수 있다"며 "시장기능에 의한 서민금융회사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축은행의 포지션을 서민금융과 연계해 재정립해야 한다"며 "은행 접근에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과 소상공인 등에 신용을 공급하는 저축은행 본래의 역할을 재조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원장은 "은행의 기능을 보완할 수 있는 영역으로 타겟 시장을 설정해야 한다"면서 "국민경제 관점에서 은행의 역할을 보충하거나 추가하는 시장으로 재설정하고, 중금리대출과 정책적 서민금융 취급 등 은행의 공급이 미치지 않거나 부족한 영역에 대한 저축은행의 지원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저축은행 산업에 대한 규제 재정비를 통해 서민층과 중소기업의 신용공급에서 중요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금융소외자와 취약계층 지원 등 서민금융 사회공헌 활동을 통한 저축은행의 사회적 책임 활동(CSR)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럼에 참석한 패널들도 "저축은행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서민금융지원 강화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업계와 함께 중추적인 서민금융기관으로서 관련 이슈를 적극 발굴해 논의해나가고, 경제의 어려움으로 서민금융시장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민금융포럼은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서민금융과 저축은행의 미래방향성을 제시하고 서민의 동반자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자 지난 2020년 7월 출범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