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금융위원장 "ESG 공시 의무화 대비해 공시제 구체화할 것"

공유
0

김주현 금융위원장 "ESG 공시 의무화 대비해 공시제 구체화할 것"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개원 20주년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개원 20주년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국내 ESG 공시 의무화에 대비해 ESG 관련 공시제도를 구체화하겠다"

22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콘퍼런스홀에서 진행된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개원 20주년 기념 좌담회'에 참석해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금융위원회는 코스피 상장사 대상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의무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에 2025년까지는 일정 규모 이상의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2030년까지는 모든 코스피 상장사를 대상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축사에서 김 위원장은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 위기 등으로 ESG가 중장기적으로 실천가능한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기도 한다"며 "그러나 ESG는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계속 고민해야 할 이슈"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ESG공시와 관련해 "글로벌 논의동 향뿐만 아니라 우리 산업 구조의 특성이나 기업의 현실적 부담도 균형 있게 감안해 우리 실정에 맞는 제도 정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평가의 투명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해 ESG평가기관의 평가모델 적정성에 대해 시장이 판단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공개하겠다"며 "이해상충 방지 등과 관련한 자율준수 기준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김 위원장은 "범부처 합동으로 ESG역량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교육·컨설팅,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을 강화하겠다"고도 언급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ESG를 잘 실천하는 기업이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투자와 기업성과 측면에서도 보다 좋은 실적을 달성함으로써 ESG평가의 신뢰도와 유용성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