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NP파리바카디프생명, 장애인 거주시설에 숲 조성

공유
0

BNP파리바카디프생명, 장애인 거주시설에 숲 조성

아동과 신체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겐 정서발달과 심리안정을, 지역주민들에게는 소통하는 공간 제공 취지

이미지 확대보기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환경단체 생명의숲과 함께 장애인 거주시설 더홈에 숲을 조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더홈 사회복지숲' 준공식은 새로운 사회복지숲 조성의 의미를 새기고 식재수 종을 소개하는 행사로 시작됐다. 이용인들과 임직원 봉사자들이 함께 진행한 식재·데크 정비활동, 불암산 산책로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으로 이어졌다.

임직원 봉사자들은 이번 숲 조성을 위해 지난 6월 더홈을 방문해 녹지공간 조성을 위한 사전 활동을 했다. 봉사활동시 개인컵 지참, 다회용 식기 이용을 통해 환경 보호의 의미를 더했다.
사계절 식물을 경험할 수 있는 '함께 느끼는 오감 정원'을 콘셉트로 조성된 더홈 사회 복지숲은 앞으로 더홈 이용인 뿐만 아니라 시설 방문자, 지역주민들에게도 개방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그린리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은 도심 내 녹지 공간 확대와 환경정화활동 등을 통한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조성에 기여함을 목표로 한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이 12년째 이어오는 중장기 사회공헌 활동이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BNP파리바의 보험 자회사인 BNP파리바카디프 산하 한국 생명보험법인이다.

오준석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아동과 신체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겐 가까워진 녹지공간으로 정서발달과 심리안정의 기회를, 지역주민들에게는 취약계층과 자연 안에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