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생명, 보험료 인상 걱정없는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 출시

공유
0

삼성생명, 보험료 인상 걱정없는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 출시

온라인 전용···주보험 최대 3000만원이며 암보장개시일 이후 암 진단 시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

삼성생명이 만기까지 보험료 상승 부담 없이 보장하는 '삼성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을 다이렉트 채널을 통해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삼성생명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생명이 만기까지 보험료 상승 부담 없이 보장하는 '삼성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을 다이렉트 채널을 통해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이 만기까지 보험료 상승 부담 없이 보장하는 '삼성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을 다이렉트 채널을 통해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상품은 7월 출시한 비갱신 암보형을 인터넷 채널에서 가입할 수 있도록 온라인 전용으로 개발한 상품이다. 무해지환급금형으로 유해지환급금형 상품보다 해지환급금이 적은 대신 비교적 낮은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비갱신형보험으로 갱신형보험 대비 초기 보험료 부담은 크지만 만기까지 보험료가 오르지 않아 장기적으로 보면 보험료 부담이 적다.

주보험 가입금액은 최대 3000만원이며 암보장개시일 이후 암 진단 시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한다. 초기이외유방암, 중증갑상선암, 자궁암 또는 전립선암은 진단 시 50%만 지급한다.

특약 가입시 간암, 폐암, 백혈병, 골암, 뇌암, 담낭암 및 췌장암 등의 고액의 치료비가 드는 암을 보장한다. 감액 기간이 없어 암보장개시일 이후 고액치료비암 진단시 100%를 지급한다.

특약을 통해 재진단암도 보장한다. 첫번째 암 또는 직전 재진단암 진단은 확정일로부터 2년이 지난 다음 날부터 새로운 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등을 진단 받을 경우 최대 1500만원까지 보장한다.

이 상품은 20세부터 최대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만기는 90세, 100세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 인터넷 비갱신 암보험처럼 앞으로도 비대면 방식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건강과 노후 준비를 돕기 위해 고객 친화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