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손보, 상반기 기업설명회 개최…"IFRS17·K-ICS 본격화"

공유
0

롯데손보, 상반기 기업설명회 개최…"IFRS17·K-ICS 본격화"

대주주 변경 후 강화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설명 및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지급여력제도(K-ICS)를 대비한 회사의 전략과 비전 공개

롯데손해보험은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기업설명회를 대표이사 주관으로 연다고 6일 밝혔다. 사진=롯데손해보험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손해보험은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기업설명회를 대표이사 주관으로 연다고 6일 밝혔다. 사진=롯데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이 대표이사 주관으로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2022년 상반기 기업설명회를 연다고 6일 밝혔다. 기업설명회는 대주주 변경 후 지속적으로 강화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시장 참여자에게 설명하고,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지급여력제도(K-ICS)에 대비한 롯데손해보험의 전략과 비전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앞서 6분기 연속 흑자로 경쟁력을 증명한 롯데손해보험은 IFRS17과 K-ICS 도입을 본격화하고, 장기보장성보험 중심의 보험 포트폴리오 개선과 안전자산 위주의 투자자산 리밸런싱으로 대표되는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지속한다.

롯데손해보험의 상반기 경영실적은 영업이익 660억원·당기순이익 475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상반기 사옥 매각의 일회성 효과를 제외한 영업이익 467억원·당기순이익 349억원보다 각각 41.3%·36.2% 성장했다.

신계약가치가 우수한 장기보장성보험의 원수보험료는 상반기 9105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상반기 대비 7.8% 증가했다. 원수보험료 중 장기보장성보험 비중은 2020년 상반기 64.4%, 2021년 상반기 73.6%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80.8%까지 확대됐다.

최적 가정의 변동 및 외부검증 결과에 따라 일부 유동적이지만, 롯데손해보험의 상반기 계약서비스마진(CSM)은 1조3430억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이는 올해 초 1조1431억원에 비해 반년 사이 17.5% 늘어난 것으로, IFRS17 도입 이후 CSM상각을 통해 롯데손해보험이 인식할 수 있는 보험영업이익이 증가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순자산(자본)은 IFRS4 기준인 올해 초에 비해 IFRS17 적용 이후 상반기 118.6% 성장하고, 부채는 같은 기간 IFRS17 적용 이후 16.5% 감소하는 것으로 산출된다.

최근 롯데손해보험은 1400억원의 후순위채 발행을 통해 자본 확충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를 통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을 본격화하고, 새 제도 도입 전 선제적으로 안정적인 자본건전성과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시장에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IFRS17 도입을 통해 당사가 얻는 긍정적 효과를 알리겠다"며 "앞으로도 내재 가치 중심 경영을 통해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이겠다는 비전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